프로그램모텔 오시는길 안내

 


참여공간

  + 자유게시판

  + 질문과 답변







 

No.310 :: [ 평창올림픽 후 '철거→존치' 급선회 ]
작성자 프로그램 날짜 2015-02-08 오후 2:29:26
조회 32767 E-mail 없음
첨부파일 없음 홈 페이지 없음



평창올림픽 후 '철거→존치' 급선회

문화체육관광부 국가대표 훈련장 등 활용방안 검토
강릉시장 “정부 차원 대책 마련된다면 적극 협조”

2018평창동계올림픽 이후 철거로 가닥이 잡혔던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과 남자 아이스하키 경기장의 존치가 정부 차원에서 검토되고 있다.

6일 평창동계올림픽 관련기관 등에 따르면 문화체육관광부가 2018평창동계올림픽 대회 후 철거하려던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을 국가대표 훈련장으로 계속 사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문체부 관계자는 이날 “강릉에 건설 중인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을 2018평창올림픽 이후 훈련장으로 사용하는 방안이 내부적으로 검토되고 있다”고 밝혔다.

문체부는 검토안을 확정하고 나서 기획재정부, 대한체육회, 강원도, 강릉시 등 관계기관과 협의해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 사후 활용방안을 최종적으로 결정할 예정이다.

조선왕릉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탓에 언젠가는 서울 태릉선수촌이 철거될 가능성이 있는 만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을 비롯해 피겨·쇼트트랙 등 빙상 종목 훈련장을 강릉으로 모아 빙상의 메카로 발전시키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이 문체부 내부에서 나오는 것으로 보인다.

또 진천선수촌에 별도의 빙상 훈련장을 짓지 않는 대신 아예 강릉에 동계선수촌을 건설하고, 기존 경기장을 훈련장으로 활용하는 것이 예산 낭비를 막을 수 있다는 의견이 제시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남자 아이스하키 경기장도 문화체육관광부가 효율적인 사후활용 계획이 없으면 철거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지만, 1,000억원이 넘는 돈이 투입되는 경기장을 동계올림픽만 치른 후 철거할 경우 국민적 저항에 부닥칠 우려가 높은 만큼 이에 대한 대안도 조만간 마련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최명희 강릉시장은 “정부나 도로부터 이러한 내용을 전해듣지 못해 구체적으로 생각해 보지 못했다”며 “다만 정부 차원의 대책이 마련된다면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강릉시의회는 지난 4일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의 존치 건의안'을 채택해 문체부와 강원도,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 등에 발송했다. 강릉시도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을 복합 테마파크로 개조해 운영하는 방안을 문체부에 제시했으나 문체부는 이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보여왔다.



▒ 현재 게시물과 관련된 글 목록 (의견글 포함):
No. 제목 파일 작성자 날짜 조회
310 평창올림픽 후 '철거→존치'...   프로그램 2015-02-08 32767